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추천 가젯

이순신대로 따라서 지중해마을 방문

지중해마을은 이미 두 번이나 방문한 곳입니다.

오늘은 세 번째로 방문하게 되네요.

새로 개통된 이순신대로를 따라서 가보기로 합니다.



아침기온이 좀 선선해졌습니다만 여전히 낮기온은 여름입니다.



저 키 큰 나무는 태풍이 직접 왔었다면 부러졌을 지도 모르겠네요.



천안아산역입니다. 이쪽 길로 가면 신호등에 걸리지 않고 중간지점까지 가기 좋습니다.



천안아산역 서부광장.

비가 와서 연못이 만들어 졌네요.

원래 이렇게 의도한 모양입니다만... 빗물같은데...



서부광장에 있는 조형물



비가 많이 와서 그런지 호수가 엉망이네요.



호수공원을 지나 지산체육공원 옆을 지나갑니다.



부근에 있는 아파트 놀이터



여기 놀이터는 제법 괜찮게 꾸며놨네요.



고추말리는 할머니는 어디에나 있습니다.



교차로에 도착했습니다. 지난번에 여기 왔을 때는 한창 공사중이었죠.



새로 포장한 느낌이 물씬 납니다.



왼쪽은 자전거도로. 오른쪽은 보행로.



이 버스정류장은 아직 가동전입니다.



저기 왠 산을 깎아서 집을 짓나 했는데,

우량농지조성 사업을 한다네요.

뭔 농지를 산을 깎아서 만드는지...



?



이 동네는 왜 과일들이 길바닥에서 굴러다니는지...



달이 아직 숨지 않았네요.



저 앞쪽에서 개 한마리가 걸어오다 절 보고 머뭇거리더니



갑자기 차도 쪽으로 내려서 지나쳐 갑니다.



한참 그렇게 가다가 다시 인도로 돌아와서 갈길을 갑니다.

나 무서운 사람 아닌데...



포장이 매우 깨끗합니다.



근데 임시포장 해놓은 상태군요.



저 멀리 하얀 집들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도착.